용산구‘성범죄 이력 클라이언트 가구’ 주제 "통합사례관리"

기사입력 2017.12.18 17:5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치닷컴=소향화 기자] 용산구는  날로 복잡해지는 사회복지 사례관리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오는 19일 구청에서 2017년 제4차 통합사례관리 전문가자문(슈퍼비전)을 시행한다. 박주영 서울중부해바라기센터 부소장이 슈퍼바이저를 맡았다. ‘성범죄 이력 있는 클라이언트 가구에 대한 사례관리 개입방안’을 주제로 오후 3시부터 2시간동안 자문을 이어간다. 사례관리 대상자의 성범죄 이력은 담당자에게 상당한 부담이 될 수 있다. 대상자의 사생활 문제에서부터 상담자의 안전문제까지 신경 쓸 부분이 적지 않다. 구는 분기별 1회씩 전문가자문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도 ‘우울증을 가진 모(母)의 장애자녀 양육(3.27)’, ‘알코올 의존 자(子)의 노모 주취폭력(6.20)’, ‘자살사고가 있는 대인기피증 대상자(9.27)’ 등 여러 가지 주제를 다뤘다. 분야별 최고 전문가의 자문이 이뤄지는 만큼 현장 실무자들이 사례관리 대상자의 문제 상황을 이해하고 개선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자문 주제는 구 희망복지지원단이 매 분기 회의를 통해 결정한다. 통합사례관리란 지역사회와 연계해 복지대상자에게 보건, 고용, 주거, 교육 등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연계·제공하고 이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을 말한다. 전담부서는 구 희망복지지원단이다.
[정치닷컴 기자 msdjin@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정치닷컴 & www.jeongchi.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신문사소개 | 윤리강령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